길고 길었던 2018년이 드디어 마무리됐다.


마지막으로 먹은 저녁식사를 정리하며 시원섭섭하게 한해를 떠나보낸다.




허브솔트와 참기름을 넣고 쪄준 양송이와


시즐링을 진하게 뿌린 웰던 큐브 스테이크


접시 테두리 닦고 찍을껄 뭔 개밥같이 찍혓네





2018년에 마신 맥주중 최고를 꼽으라면 망설임없이 에델바이스를 꼽겠지만


사오는 족족 호다닥 마셔버리다보니 남아있을리 만무하고


결국 냉장고에 남아있던 마지막 쉐퍼호퍼가 마무리해줬다.


으으 막타충 극혐






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

'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끼적끼적  (0) 2019.07.15
2018년 마지막 저녁  (2) 2019.01.01
개인적으로 연구해서 적는 로아 기공사 스킬트리  (0) 2018.12.17
로아 오픈베타 후기  (3) 2018.11.10
오랜만의 포스팅. 로아 사전생성 후기.  (0) 2018.10.30
모카자바 리큐르 & 베리  (2) 2018.07.14
  1. 감두루리 2019.01.09 15:02

    젠봇님 감기조심하시고 새해복많이바다부럿!

+ Recent posts